현재위치 : Home > 소설 > 국내소설

 
82년생 김지영 - 조남주 장편소설 (오늘의 젊은 작가 13)
    · 지은이 | 옮긴이:조남주
    · 출판사:민음사
    · 출판년도:20161014
    · 책상태:낙서없는 상급 / 양장본 / 192쪽 / 136*196mm / 9788937473135(8937473135)
    · ISBN:8937473135
    · 시중가격 :
    · 판매가격 :
    · 포 인 트 :
    · 수 량 :

문학성과 다양성, 참신성을 기치로 한국문학의 미래를 이끌어 갈 신예들의 작품을 엄선한 「오늘의 젊은 작가」의 열세 번째 작품 『82년생 김지영』. 서민들의 일상 속 비극을 사실적이면서 공감대 높은 스토리로 표현하는 데 재능을 보이는 작가 조남주는 이번 작품에서 1982년생 '김지영 씨'의 기억을 바탕으로 한 고백을 한 축으로, 고백을 뒷받침하는 각종 통계자료와 기사들을 또 다른 축으로 삼아 30대를 살고 있는 한국 여성들의 보편적인 일상을 완벽하게 재현한다.

슬하에 딸을 두고 있는 서른네 살 김지영 씨가 어느 날 갑자기 이상 증세를 보인다. 시댁 식구들이 모여 있는 자리에서 친정 엄마로 빙의해 속말을 뱉어 내고, 남편의 결혼 전 애인으로 빙의해 그를 식겁하게 만들기도 한다. 이를 이상하게 여긴 남편이 김지영 씨의 정신 상담을 주선하고, 지영 씨는 정기적으로 의사를 찾아가 자신의 삶을 이야기한다. 소설은 김지영 씨의 이야기를 들은 담당 의사가 그녀의 인생을 재구성해 기록한 리포트 형식이다. 리포트에 기록된 김지영 씨의 기억은 ‘여성’이라는 젠더적 기준으로 선별된 에피소드로 구성된다.

1999년 남녀차별을 금지하는 법안이 제정되고 이후 여성부가 출범함으로써 성평등을 위한 제도적 장치가 마련된 이후, 즉 제도적 차별이 사라진 시대에 보이지 않는 방식으로 존재하는 내면화된 성차별적 요소가 작동하는 방식을 보여 준다. 지나온 삶을 거슬러 올라가며 미처 못다 한 말을 찾는 이 과정은 지영 씨를 알 수 없는 증상으로부터 회복시켜 줄 수 있을까? 김지영 씨로 대변되는 ‘그녀’들의 인생 마디마디에 존재하는 성차별적 요소를 핍진하게 묘사하고 있다.


2015년 가을
1982년~1994년
1995년~2000년
2001년~2011년
2012년~2015년
2016년

 작가의 말
 작품 해설_우리 모두의 김지영 /김고연주(여성학자)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답변
이 상품에 대한 질문이 아직 없습니다.
궁금하신 사항은 이곳에 질문하여 주십시오.
 
* 이 상품에 대한 궁금한 사항이 있으신 분은 질문해 주십시오.
회사소개 | 서비스이용약관 | 개인정보 취급방침
서울시 관악구 행운동 1686-21 호전빌딩 지하1층 (지하철2호선 낙성대역 5,6번 출구 사이) / 전화 : 02-811-1256 / 팩스 : 02-811-1256 / 운영자 : 달마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임영택
사업자 등록번호 : 108-91-53191 / 대표 : 임영택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Copyright © 2009 달마서점. All Rights Reserved.